FANDOM


황혼」 (黃昏) 은 1935년 12월에 『신조선』에 발표된 이육사의 시입니다.

본문

내 골방의 커―텐을 것고
정성된 맘으로 黃昏을마저드리노니
바다의 힌갈메기들갓치도
人間은 얼마나 외로운것이냐

黃昏아 네 부드러운 손을 힘ㅺㅡㅅ내미라
내 뜨거운 입술을 맘대로 맛추어보련다
그리고 네품안에 안긴 모―든것에
나의 입술을 보내게 해다오

저―十二星座의 반ㅅ작이는 별들에게도
鍾소리저문 森林속 그윽한 修女들에게도
쎄멘트 장판우 그만흔 囚人들에게도
의지할 가지업는 그들의 心臟이얼마나 떨고잇슬가

『고비』沙漠을 끈어가는 駱駝탄 行商隊에게나
『아푸리카』綠陰속 할쏘는 『인데안』에게라도
黃昏아 네부드러운 품안에안기는 동안이라도
地球의 半쪽만을 나의타는 입술에 맛겨다오

내 五月의 골방이아늑도 하오니
黃昏아 來日도ㅼㅗ 저―푸른 커―텐을 것게하겟지
情情이 살어지긴 시내물 소리갓해서
한번 식어지면 다시는 도라올줄 모르나부다

  ―五月의 病床에서


현대 한국어 표기

내 골방의 커―튼을 걷고
정성된 맘으로 황혼을 맞아들이노니
바다의 흰 갈매기들 같이도
인간은 얼마나 외로운 것이냐

황혼아 네 부드러운 손을 힘껏 내밀라
내 뜨거운 입술을 맘대로 맞추어 보련다
그리고 네 품 안에 안긴 모―든 것에
나의 입술을 보내게 해다오

저―십이성좌의 반짝이는 별들에게도
종소리 저문 삼림 속 그윽한 수녀들에게도
시멘트 장판 위 그 많은 수인들에게도
의지할 가지 없는 그들의 심장이 얼마나 떨고 있을까

『고비』사막을 끊어가는 낙타 탄 행상대에게나
『아프리카』 녹음 속 활 쏘는 『인디언』에게라도
황혼아 네 부드러운 품 안에 안기는 동안이라도
지구의 반쪽만을 나의 타는 입술에 맡겨다오

내 오월의 골방이 아늑도 하오니
황혼아 내일도 또 저―푸른 커―튼을 걷게 하겠지
음음히[1] 사라지긴 시냇물 소리 같아서
한번 식어지면 다시는 돌아올 줄 모르나 보다

  ―오월의 병상에서


Sn

  1. 본문에는 '情情이'로 되어 있으나 이는 음음히 (愔愔히) 의 오기라고 보는 견해가 있습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