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카ᅋㅔ·ᅋㅡ란스」 (카페 프란스) 는 일본의 조선 유학생 잡지인 『학조』 (學潮) 1926년 6월호에 발표된 정지용의 시입니다. 이 시는 유학생 신분이었던 정지용의 첫 작품이자 당시의 식민지 출신 지식인의 고뇌를 보여주는 작품입니다.

본문

옴겨다 심은 綜櫚나무 밑에
빗두루 슨 장명등、
카ᅋㅔ·ᅋㅡ란스에 가쟈。

이놈은 루바쉬카
또 한 놈은 보헤미안 넥타이
뻣적 마른 놈이 압장을 섰다。

밤비는 뱀눈 처럼 가는데
페이브멘트에 흐늙이는 불빛
카ᅋㅔ·ᅋㅡ란스에 가쟈。

이 놈의 머리는 빗두른 능금
또 한놈의 心臟은 벌레 먹은 薔薇
제비 처럼 젖은 놈이 뛰여 간다。

『오오 패롵(鸚鵡) 서방! 꾿 이브닝!』

꾿 이브닝!』 (이 친구 어떠하시오?)

鬱金香 아가씨는 이밤에도
更紗 커―틴 밑에서 조시는구료!

나는 子爵의 아들도 아모것도 아니란다。
남달리 손이 히여서 슬프구나!

나는 나라도 집도 없단다
大理石 테이블에 닷는 내뺌이 슬프구나!

오오、異國種강아지야
내발을 빨어다오。
내발을 빨어다오。


현대 한국어 표기

옮겨다 심은 종려나무 밑에
비뚜로 선 장명등,
카페·프란스에 가자.

이놈은 루바쉬카
또 한 놈은 보헤미안 넥타이
뻐쩍 마른 놈이 앞장을 섰다.

밤비는 뱀눈처럼 가는데
페이브먼트에 흐늙이는 불빛
카페·프란스에 가자.

이 놈의 머리는 비뚜른 능금
또 한 놈의 심장은 벌레 먹은 장미
제비처럼 젖은 놈이 뛰어간다.

『오오 패롯(鸚鵡) 서방! 굿 이브닝!』

굿 이브닝!』 (이 친구 어떠하시오?)

울금향 아가씨는 이 밤에도
경사 커튼 밑에서 조시는구려!

나는 자작의 아들도 아무 것도 아니란다.
남달리 손이 희어서 슬프구나!

나는 나라도 집도 없단다
대리석 테이블에 닷는 내 뺨이 슬프구나!

오오, 이국종 강아지야
내 발을 빨아다오.
내 발을 빨아다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