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초혼」 (招魂) 은 1925년에 시집 『진달내ㅺㅗㅅ』에 수록되어 발표된 김소월의 시입니다.

본문

산산히 부서진이름이어!
虛空中에 헤여진이름이어!
불너도 주인업는이름이어!
부르다가 내가 죽을이름이어!

心中에 남아잇는 말한마듸는
끗끗내 마자하지 못하엿구나.
사랑하든 그사람이어!
사랑하든 그사람이어!

붉은해는 西山마루에걸니웟다.
사슴이의무리도 슬피운다.
떠러저나가안즌 山우헤서
나는 그대의 이름을 부르노라.
서름에겹도록 부르노라.
서름에겹도록 부르노라.
부르는소리는 벗겨가지만
하눌과땅사이가 넘우넓구나.

선채로 이 자리에 돌이되여도
부르다가 내가 죽을이름이어!
사랑하든 그사람이어!
사랑하든 그사람이어!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