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鄭蘆風
1903 - ?

개요

정노풍 (鄭蘆風) 은 일제강점기에 활동했던 시인이자 문학 평론가로, 계급적 민족의식이라는 독자적인 문학관을 제창하며 계급적인 문학과 민족적인 문학의 타협을 추구하였습니다.

그에 관해 상세하게 다룬 책으로는 박경수의 『정노풍 문학의 재인식』 (역락, 2004) 이 있습니다. 이 책은 몇 편의 연구 논문[1]을 제외하면 정노풍에 대해 가장 상세하게 다루었다고 말할 수 있으며, 그의 작품들을 체계적으로 수록하고 있습니다.

생애

정노풍은 1903년[2]에 태어났으며 본명은 정철 (鄭哲) 입니다[3]. 정확한 출생지는 알 수 없으나, 그의 시 중 고향에 대한 의식이 많이 반영된 곳이 평양 근교의 장소들이므로 평양 출신이거나 그 근방이 고향일 것으로 추측됩니다.

1927년 11월 이후로 '계급적 민족의식'이라는 독자적인 문학관을 내세우면서 문학평단에 참여하면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가 발표했던 글의 대부분은 이 시기에 발표되었으며, 1926년 6월부터 1930년 7월까지 시 98편, 문학평론 24편, 시론과 수필 4편을 발표했던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4]

이후 갑작스럽게 작품활동을 중단하였으며, 잡지 『별건곤』 1931년 2월호의 지상고문란 (誌上顧問欄) 에는 "일시 「민족적사회주의문학」의 제창자 정노풍 씨의 기후 (其後) 휴식 <안성 일문생 (一間生)> 일설엔 「고문 (高文)」시험 준비 중 우 (又) 일설엔 모 도청 (道廳) 에 재직중." 이라는 기사가 실렸습니다.

1934년에 다시 활동을 재개하여 1935년 3월까지 문단에서 활동을 하였으나 다시 종적을 감추었고, 현재까지도 그가 은둔 이후에 어떻게 살았는지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작품

Sn

  1. 이 책의 부록으로 정노풍에 대한 논문이 수록되어 있기도 합니다.
  2. 정노풍이 김기진과 비평 논쟁을 하면서 『조선일보』에 발표했던 글인 「전체성과 특수성의 전망·4」 중 "八峰이나 無涯나 蘆風이나 年齡 아즉 三十 未滿의 癸卯生으로서" 라는 부분이 있는데, 팔봉 김기진과 무애 양주동이 모두 1903년 (계묘년) 에 태어난 것이 확인되었으므로 정노풍 역시 1903년생인 것을 알 수 있습니다.
  3. 『문예공론』 제2호 (1929년 6월 발간) 의 본지집필제가 (本誌執筆諸家) 를 통해 확인된 것입니다.
  4. 박경수, 「정노풍의 계급적 민족의식의 문학론」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