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접동새」는 1923년 3월에 『배재』에 발표된 김소월의 시입니다.

본문

접동
접동
아우래비접동

津頭江가람가에 살든누나는
津頭江압마을에
와서웁니다

옛날, 우리나라
먼뒤쪽의
津頭江가람가에 살든누나는
이붓어미시샘에 죽엇슴니다

누나라고 불너보랴
오오 불설워
시새음에 몸이죽은 우리누나는
죽어서 접동새가 되엿슴니다

아옵이나 남아되든 오랩동생을
죽어서도 못니저 참아못니저
夜三更 남다자는 밤이깁프면
이山저山 올마가며 슬피웁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