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자야곡」 (子夜曲) 은 1941년 4월에 『문장』(文章) 23호에 발표된 이육사의 시입니다.

본문

수만호[1] 빛이래야할 내 고향이언만
노랑나븨도 오쟎는 무덤우에 이끼만 푸르리라

슬픔도 자랑도 집어삼키는 검은 꿈
파이프엔 조용히 타오르는 꽃불도 향기론데
연기는 돛대처럼 날려 항구에 들고
옛날의 들창마다 눈동자엔 짜운 소금이 저려

바람 불고 눈보래 치쟎으면 못살이라
매운 술을마셔 돌아가는 그림자 발자최 소리

숨막힐 마음속에 어데 강물이 흐르뇨
달은 강을 따르고 나는 차듸찬 강맘[2]에 드리라

수만호 빛이래야할 내 고향이언만
노랑나븨도 오쟎는 무덤우에 이끼만 푸르리라。


Sn

  1. 수만호 (水曼胡) : 수마노(水瑪瑙)와 같은 말로, 빛이 아름답고 광택이 나는 석영의 한 종류를 뜻합니다. 육사는 「편복」에서도 '마노'를 '만호'로 표기하고 있습니다.
  2. 강맘 : 해석은 분분하나, 강의 한복판을 뜻하는 江心이라는 해석이 있습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