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오빠는 풍각쟁이」 (옵빠는 風角쟁이) 는 박영호 작사 / 김송규 작곡으로 박향림이 처음 취입하여 1938년에 콜롬비아레코오드에서 발매되었습니다.

개요

「오빠는 풍각쟁이」는 일제시대에 주로 활동했던 가수인 박향림이 취입한 곡입니다. 3절까지 있는 가사가 모두 오빠를 디스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시기적으로 한국 내에서 발표된 최초의 디스곡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박향림이 부른 최초의 버전은 옛날 발음이 남아있어서 조금 특이한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1절부터 3절까지의 가사가 모두 오빠를 디스하는 내용으로 되어 있는데, 점점 오빠가 성장하는 것이 보입니다. 2절에서 명치좌 (국립 명동극장의 전신) 구경가고 심부름 시킬 때면 엄벙땡 (얼렁뚱땅) 하는 오빠를 보면 대략적으로 청년인 것으로 보이며, 3절에서 날마다 회사 지각하고 월급 안 오른다고 짜증내는 오빠를 보면 성장하여 성인이 된 것으로 보입니다. 어릴 때부터 성인까지...디스할 게 너무 많은가 봅니다.

가사

오빠는 풍각쟁이야 머
오빠는 심술쟁이야 머
난 몰라 난 몰라
내 반찬 다 뺏어 먹는건 난 몰라
불고기 떡볶이는 혼자만 먹구
오이지 콩나물만 나한테 주구
오빠는 욕심쟁이 오빠는 심술쟁이
오빠는 깍쟁이야

오빠는 트집쟁이야 머
오빠는 심술쟁이야 머
난 시려 난 시려
내 편지 남 몰래 보는 건 난 시려
명치좌[1] 구경갈 땐 혼자만 가구
심부름 시킬 때면 엄벙땡허구
오빠는 핑계쟁이 오빠는 안달쟁이
오빠는 트집쟁이야

오빠는 주정뱅이야 머
오빠는 모주꾼이야 머
난 몰라 난 몰라
밤 늦게 술 취해 오는 것 난 몰라
날마다 회사에선 지각만 하구
월급만 안 오른다구 짜증만 내구
오빠는 짜증쟁이 오빠는 모주쟁이
오빠는 대포쟁이야


듣기

박향림 - 오빠는 풍각쟁이02:55

박향림 - 오빠는 풍각쟁이

Sn

  1. 명치좌는 1936년에 개장한 극장 건물의 이름입니다. 해방 이후엔 국립 명동극장으로 활용되었습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