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승무」 (僧舞) 는 1939년 12월에 『문장』 11호에 발표된 조지훈의 시입니다.

본문

얇은 紗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네라。

파르라니 깎은 머리
薄紗 고깔에 감추오고

두 볼에 흐르는 빛이
정작으로 고와서 서러워라。

빈 臺에 黃燭 불이 말없이 녹는 밤에
梧桐잎 잎새마다 달이 지는데

소매는 길어서 하늘은 넓고
돌아설 듯 날아 가며 사뿐이 접어 올린 외씨 보선이여、

까만 눈동자 살포시 들어
먼 하늘 한 개 별빛에 모도우고

복사꽃 고운 뺨에 아롱질 듯 두 방울이야
世事에 시달려도 煩惱는 별 빛이라。

휘어져 감기우고 다시 접어 뻗은 손이
깊은 마음 속 거룩한 合掌인냥 하고

이밤사 귀또리도 지새는 三更인데
얇은 紗 하이얀 고깔은 고이 접어서 나빌네라。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