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설야」 (雪夜) 는 『조선일보1938년 1월 8일자에 발표된 김광균의 시입니다.

본문

어느먼―곳의 그리운 소식이기에
이 한밤 소래없이 흣날리느뇨

첨하끝에 호롱불 여위어가며
서글픈 옛자쵠양 힌눈이나려

하이얀 입김 절노 가슴이메여
마음 허공에 등불을 키고
내홀노 밤깊어 뜰에나리면

먼―곳에 女人의 옷벗는소래

희미한 눈ㅅ발
이는 어느 잃어진 추억의 조각이기에
싸늘한 追悔 이리 가쁘게 설네이느뇨

한줄기 빗도 향기도 없이
호을노 차단한 衣裳을하고
힌눈은 나려 나려서 싸혀
내슬픔 그우에 고히서리다


현대 한국어 표기

어느 먼―곳의 그리운 소식이기에
이 한밤 소리없이 흩날리느뇨

처마 끝에 호롱불 여위어 가며
서글픈 옛 자취인 양 흰 눈이 내려

하이얀 입김 절로 가슴이 메어
마음 허공에 등불을 키고
내 홀로 밤 깊어 뜰에 내리면

먼―곳에 여인의 옷 벗는 소리

희미한 눈발
이는 어느 잃어진 추억의 조각이기에
싸늘한 추회 이리 가쁘게 설레이느뇨

한 줄기 빛도 향기도 없이
홀로 차단한 의상을 하고
흰 눈은 내려 내려서 쌓여
내 슬픔 그 위에 고이 서리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