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서울」은 1941년 4월에 『문장』 23호에 발표된 이육사의 시입니다.

본문

어떤 시골이라도 어린애들은 있어 고놈들 꿈결조차 잊지못할 자랑속에 피여나 황홀하기 薔薇빛 바다였다。

밤마다 夜光虫들의 고흔 불아래 모혀서 영화로운 잔체와 쉴새없는 諧調에 따라 푸른 하늘을 꾀했다는 이얘기。

왼 누리의 심장을 거기에 느껴 보겠다고 모든 길과길들 피줄같이 얼클여서 驛마다 느름나무가 늘어서고

긴 세월이 맴도는 그판에 고초먹고 뱅―뱅 찔레먹고 뱅―뱅 너머지면 「맘모스」의 骸骨처럼 흐르는 燐光 길다랗게。

개아미 마치 개아미다 젊은놈들 겁이 잔뜩나 참아 참아하는 마음은 널 원망에 비겨 잊을 것이었다 깍쟁이。

언제나 여름이 오면 황혼의 이뿔따귀 저뿔따귀에 한줄식 걸처매고 짐짓 창공에 노려대는 거미집이다 텅비인。

제발 바람이 세차게 불거든 캐캐묵은 몬지를 눈보래만냥 날러라 녹아 나리면 개천에 고놈 살무사들 승천을 할넌지。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