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바다와 나비」는 1939년 4월에 발행된 잡지 『여성』 4권 4호에 발표된 김기림의 시입니다.

본문

아모도 그에게 水深을 일러 준일이 없기에
힌나비는 도모지 바다가 무섭지않다。

靑무우밭인가해서 나려갔다가는
어린날개가 물결에 저러서
公主처럼 지처서 도라온다。

三月달바다가 꽃이피지않어서 서거푼
나비허리에 새파란초생달이 시리다。


현대 한국어 표기 버전

아무도 그에게 수심을 일러 준 일이 없기에
흰 나비는 도무지 바다가 무섭지 않다.

청무밭인가 해서 내려 갔다가는
어린 날개가 물결에 절어서
공주처럼 지쳐서 돌아온다.

3월 달 바다가 꽃이 피지 않아서 서글픈
나비 허리에 새파란 초생달이 시리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