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묘정의 노래」 (廟庭의 노래) 는 1945년에 발표된 김수영의 첫 시입니다.

본문

1

南廟 문고리 굳은 쇠문고리
기어코 바람이 열고
열사흘 달빛은
이미 寡婦의 靑裳이어라

날아가던 朱雀星
깃들인 矢箭
붉은 柱礎에 꽂혀있는
半절이 過하도다

아아 어인 일이냐
너 朱雀의 星火
서리 앉은 胡弓에
피어 사위도 스럽구나

寒鴉가 와서
그날을 울더라
밤을 반이나 울더라
사람은 영영 잠귀를 잃었더라


2

百花의 意匠
萬華의 거동의
지금 고요히 잠드는 얼을 흔드며
關公의 色帶로 감도는
香爐의 餘烟이 神秘한데

어드메에 담기려고
漆黑의 壁板 위로
香烟을 찍어
白蓮을 무늬 놓는
이 밤 畵工의 소맷자락 무거이 적셔
오늘도 우는
아아 짐승이냐 사람이냐.


순한글 표기

1

남묘 문고리 굳은 쇠문고리
기어코 바람이 열고
열사흘 달빛은
이미 과부의 청상이어라

날아가던 주작성
깃들인 시전
붉은 주초에 꽂혀있는
반절이 과하도다

아아 어인 일이냐
너 주작의 성화
서리 앉은 호궁에
피어 사위도 스럽구나

한아가 와서
그날을 울더라
밤을 반이나 울더라
사람은 영영 잠귀를 잃었더라


2

백화의 의장
만화의 거동의
지금 고요히 잠드는 얼을 흔드며
관공의 색대로 감도는
향로의 여연이 신비한데

어드메에 담기려고
칠흑의 벽판 위로
향연을 찍어
백련을 무늬 놓는
이 밤 화공의 소맷자락 무거이 적셔
오늘도 우는
아아 짐승이냐 사람이냐.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