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모란이 피기까지는」은 1934년에 『문학』 지에 발표된 김영랑의 시입니다.

본문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즉 나의 봄을 기둘리고 잇슬테요。
모란이 뚝뚝 떠러져버린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흰 서름에 잠길테요。
五月 어느날 그하로 무덥든 날
떠러져 누운 꽃닙마져 시드러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최도 업서지고
뻐쳐오르든 내보람 서운케 문허졌느니
모란이 지고말면 그뿐 내 한해는 다 가고말아
三百 예순날 하냥 섭섭해 우옵내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즉 기둘리고 잇슬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현대 한국어 표기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나의 봄을 기다리고 있을테요.
모란이 뚝뚝 떨어져버린 날
나는 비로소 봄을 여읜 설움에 잠길테요.
오월 어느 날 그 하루 무덥던 날
떨어져 누운 꽃잎마저 시들어버리고는
천지에 모란은 자취도 없어지고
뻗쳐오르던 내 보람 서운하게 무너졌느니
모란이 지고 말면 그뿐 내 한 해는 다 가고 말아
삼백 예순날 하냥 섭섭해 웁니다.
모란이 피기까지는
나는 아직 기다리고 있을테요 찬란한 슬픔의 봄을.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