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님의 침묵」 (님의 沈默) 은 1926년에 발표된 한용운의 시입니다.

본문

님은갓슴니다 아아 사랑하는나의님은 갓슴니다
푸른산빗을ㅺㅐ치고 단풍나무숩을향하야난 적은길을 거러서 참어ㅼㅓㄹ치고 갓슴니다
黃金의ㅺㅗㅅ가티 굿고빗나든 옛盟誓는 차듸찬ㅼㅢㅺㅡㄹ이되야서 한숨의 微風에 나러갓슴니다
날카로은 첫「키쓰」의追憶은 나의運命의指針을 돌너노코 뒤ㅅ거름처서 사러젓슴니다
나는 향긔로은 님의말소리에 귀먹고 ㅺㅗㅅ다은 님의얼골에 눈머럿슴니다
사랑도 사람의일이라 맛날ㅼㅐ에 미리 ㅼㅓ날것을 염녀하고경계하지 아니한것은아니지만 리별은 ㅼㅡㅅ밧긔일이되고 놀난가슴은 새로은 슯음에 터짐니다
그러나 리별을 쓸데업는 눈물의源泉을만들고 마는것은 스스로 사랑을ㅺㅐ치는것인줄 아는ㅺㅏ닭에 것잡을수업는 슯음의힘을 옴겨서 새希望의 정수박이에 드러부엇슴니다
우리는 맛날ㅼㅐ에 ㅼㅓ날것을염녀하는 것과가티 ㅼㅓ날ㅼㅐ에 다시맛날것을 밋슴니다
아아 님은갓지마는 나는 님을보내지 아니하얏슴니다
제곡조를못이기는 사랑의노래는 님의沈默을 휩싸고돔니다


현대 한국어 표기

님은 갔습니다 아아 사랑하는 나의 님은 갔습니다
푸른 산빛을 깨치고 단풍나무숲을 향하여 난 작은 길을 걸어서 차마 떨치고 갔습니다
황금의 꽃같이 굳고 빛나던 옛 맹세는 차디찬 티끌이 되어서 한숨의 미풍에 날아갔습니다
날카로운 첫 「키스」의 추억은 나의 운명의 지침을 돌려놓고 뒷걸음쳐서 사라졌습니다
나는 향기로운 님의 말소리에 귀먹고 꽃다운 님의 얼굴에 눈멀었습니다
사랑도 사람의 일이라 만날 때에 미리 떠날 것을 염려하고 경계하지 아니한 것은 아니지만 이별은 뜻밖의 일이되고 놀란 가슴은 새로운 슬픔에 터집니다
그러나 이별을 쓸데없는 눈물의 원천을 만들고 마는 것은 스스로 사랑을 깨치는 것인 줄 아는 까닭에 걷잡을 수 없는 슬픔의 힘을 옮겨서 새 희망의 정수박이에 들어부었습니다
우리는 만날 때에 떠날 것을 염려하는 것과 같이 떠날 때에 다시 만날 것을 믿습니다
아아 님은 갔지만은 나는 님을 보내지 아니하였습니다
제 곡조를 못 이기는 사랑의 노래는 님의 침묵을 휩싸고 돕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