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김해송.jpg

김해송과KPK.jpg


金海松 (김해송) / 金山松夫 (가네야마 마쓰오)
1911 - 1950(?)

개요

김해송 (金海松) 은 일제강점기에 주로 활동했던 한국의 작사가, 작곡가이자 가수입니다. 김해송은 굉장히 광범위한 부분을 혼자서 다 해내는 사람이었기 때문에 음악가라고 칭하는 것이 사실 더 합당하긴 합니다.

김해송은 1930년대에 작곡가로 활동할 때는 본명인 김송규 (金松奎) 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가수로 활동할 때는 김해송 (金海松) 이라는 예명을 사용하다가 1940년대부터는 작곡과 가수 활동에서 모두 김해송이라는 이름을 사용했습니다.

김해송은 본인이 작사, 작곡, 편곡, 연주, 노래, 지휘 등을 모두 능숙하게 했고 많은 곡들을 히트시켰기에 대중음악계의 천재라는 별명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또한 서양음악에도 많은 관심을 가져서 재즈블루스의 기법들을 자신의 곡에 도입하는 시도를 하기도 했습니다. 이런 점 때문에 일제강점기에 활동했던 음악 관련 인물 중 가장 다재다능한 천재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생애

김해송은 1911년 평안남도 개천에서 태어났고 충청남도 공주에서 자랐습니다. 1933년에 평양 광성 (光成) 고등보통학교를 졸업했으며, 그 이외에 공주사범학교, 숭실전문학교, 일본 조치(上智)대학을 다녔다는 설도 있지만 사실 여부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1933년 졸업 이후에는 행적이나 음악을 배운 경로가 분명하지 않으나 아마도 악단에서 연주 활동을 했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1935년 3월에 오케 (Okeh) 연주단에 참여하여 기타와 하와이안 기타를 연주했으며, 그해 가을에 정식으로 오케레코드에 입사하여 자작곡 「항구의 서정」을 11월 신보로 발표하면서 가수 겸 작곡가로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1936년 12월 24일에는 오케레코드에서 같이 활동하던 가수 이난영 (李蘭影) 과 서울의 유명 음식점인 식도원 (食道園) 에서 결혼식을 올렸습니다.[1]

1938년에는 잠시 빅타 (Victor) 레코드로 전속을 옮겼다가 곧 이어 콜럼비아 (Columbia) 레코드로 다시 옮겨서 1939년 상반기까지 활동했습니다. 이후 부인 이난영이 취입한 「다방의 푸른 꿈」을 발표하면서 오케레코드로 복귀해서 주로 작곡가로만 활동하기 시작했습니다.

8.15 해방 직후인 1945년 8월에는 조선문화건설중앙협의회에 참여했으며 그해 12월에는 KPK 악극단을 조직하여 활동했습니다. KPK 악극단은 한국 전쟁 이전까지 여러 장르들을 넘나드는 뮤지컬 형식의 다채로운 작품들을 많이 공연하여 당대 최고의 악단으로 인정받았습니다.

김해송은 한국 전쟁 당시 피난을 가지 않고 있다가 북한군에게 체포되엇으며 이후 북한군이 서울에서 퇴각할 때 북으로 끌려가는 도중 폭격을 맞아 사망한 것으로 전해집니다. 북한 측에서는 자진해서 입북한 뒤 지병인 폐결핵과 폭격으로 인한 부상이 겹쳐 사망했다고 기록하고 있지만 그가 폐결핵을 앓았다는 기록은 다른 곳에서 찾아 볼 수 없으므로 의심되는 부분입니다.

곡 목록

작곡

작곡 및 취입

도보기

Sn

  1. 이후 그 사이에 낳은 자녀들은 나중에 김해송이 월북한 이후로 미국으로 가서 김시스터즈김브라더즈라는 그룹을 결성해 활동하기도 했습니다.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