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NDOM


가장 비통한 기욕―간도이민을 보고」 (가장 悲痛한 祈慾―間島移民을 보고) 는 1925년 1월에 『개벽』 55호에 발표된 이상화의 시입니다.

본문

아, 가도다, 가도다, ㅾㅗ처가도다
이즘속에잇는間島와遼東벌로
주린목숨움켜쥐고, ㅾㅗ처가도다
진흙을밥으로, 햇채를마서도
마구나, 가젓드면, 단잠은 얽맬것을―
사람을만든검아, 하로일즉
차라로주린목숨ㅽㅐ서가거라!

아, 사노라, 사노라, 취해사노라
自暴속에잇는서울과시골로
멍든목숨헹여갈가, 취해사노라
어둔밤말업는돍을안고서
피울음을울드면, 설음은풀릴것을―
사람을만든검아, 하로일즉
차라로취한목숨, 죽여바리라!


Ad blocker interference detected!


Wikia is a free-to-use site that makes money from advertising. We have a modified experience for viewers using ad blockers

Wikia is not accessible if you’ve made further modifications. Remove the custom ad blocker rule(s) and the page will load as expected.

Also on FANDOM

Random Wiki